홍익대학교 섬유미술패션디자인과

HONGIK Textile Art Fashion Design

ALL   CURRENT   UPCOMING   PAST


OVERVIEW    ARTIST    INDEX


Hyeon Yeji 



NAUL, 2020

Size: 63 x 35cm / 24 x 13inches
Technique : Oil Pastel    

hyunhh38@gmail.com



©︎2020 Hyeon Yeji. All Rights Reserved.


Its subtle colors always make my mind fluffy and touched by reminding a tide of memories.





NAUL, 2020


©︎2020 Hyeon Yeji. All Rights Reserved.

After 7 pm, the pale salmon color and the color of the tangerine’s flesh slowly blend in with the watery sky blue. Its subtle colors always make my mind fluffy and touched by reminding a tide of memories. I am even captivated by the sky covered with azalea light.

Putting those strange but pleasant feeling on a piece of paper, so that I can bring them back up anytime. As the moment only comes once a day. The paint color used for the old door frame of my grandmother’s house shines on me along with the color of salmon and citrus, and leaves a mark on the heart. It would be my pleasure if you remind of your sky while gazing at the color of my sky, which contains the colors of salmon, tangerines, and door frame paint on a pale blue sky.



오후 7시를 넘기면 옅은 연어색, 감귤의 속살 빛깔이 천천히 물먹은 하늘색과 어우러진다. 그 오묘한 빛깔은 언제라도 우리 마음에 솜털같이 간지럽고 몽글한 기억의 밀물을 일으키며, 때로는 울컥하게 하고, 진달래 빛으로 뒤덮인 하늘에 넋을 잃게 만들기도 한다.

그 묘하지만 기분 좋은 감정을 종이에 담아 언제라도 꺼내 보면 다시 그 감정을 불러올 수 있게 만드는 일은, 하루 딱 한 번 찾아오는 그 순간이 못내 아쉬워서 하는 일이다. 할머니 집 오래된 문틀의 페인트 색, 그것은 연어와 감귤의 색깔과 함께 나에게 날아와 심장을 찔러 흔적을 남긴다. 희푸른 바탕에 연어, 감귤, 문틀 페인트의 빛깔을 담은 나의 ‘하늘색’을 보고 각자의 하늘색이 떠오른다면 기쁠 것 같다.


晚上7点以后,淡鲑鱼色和橘皮的颜色慢慢融入淡蓝色的天空中。它微妙的颜色总是让我的心灵蓬松和感动,想起潮水般的记忆。我甚至被那洒满杜鹃花的天空迷住了。

把那些陌生而愉悦的感觉写在一张纸上,这样我就可以随时把它们带回来。这个时刻一天只来一次。我祖母家旧门框的油漆颜色,连同鲑鱼和柑橘的颜色,都照在我身上,在心里留下了印记。我的天空以浅蓝色为背景,包含橘红色、橘红色和门框色,如果你在凝视我的天空的时候,想起了你自己的天空,那将是我的荣幸。





94, Wausan-ro, Mapo-gu, Seoul, 04066, Korea / Tel. +82 320 1225

COPYRIGHT ⓒ HONGIK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