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URRENT   UPCOMING   PAST


OVERVIEW    ARTIST    INDEX


Kim Jieun 



Essence, 2020

Size: 89.4 x 130.3cm / 35 x 51inches
Technique : Printing

ogogji@naver.com



©︎2020 Kim Jieun. All Rights Reserved.


I looking down at the ground unconsciously when I walk alone or when I'm lost in thought





Essence, 2020


©︎2020 Kim Jieun. All Rights Reserved.

I looking down at the ground unconsciously when I walk alone or when I'm lost in thought. Gazing at the shape of the floor (stones), I found each has its own shape and color. There are small pictures in them. Cracks (Lines), each exists freely, such as a shape that extends toward the direction wherever it wants to face, curves that look like straight lines, and circles that look like ellipses. How attractive the uniqueness that exists in different shapes is! People are similar to the stones. In the crowd, a person is just 'one of them', but if you observe him closely, you may surely find how special he is.



혼자 길을 걸을 때, 생각에 잠길 때 땅을 보면서 걷는 습관이 있다. 무의식 속에 보이는 바닥(돌)의 형태는 자기만의 형태와 색깔이 있다. 그 속에는 작은 그림들이 있다.  균열 (선) 자기가 향하고자 하는 방향으로 뻗어가는 모습, 직선인 듯 곡선 타원인 듯 원형 그것들만의 자유로운 형태들이 보인다. 각기 다른 모양을 지니고 있는 특별함이 매력이다. 사람도 돌과 비슷하다. 무관심 속에서 사람은 그냥 ‘사람’일 뿐이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 진가를 알 수 있다.


我有一个习惯,每当我走在路上沉思时,都会看着地上的路走。无意识中看到的路(石头)的形态有自己的形态和颜色。其中有一些小小的画。裂缝向他自己想要的方向蔓延的样子。是直线,又像是曲线;是圆形,邮箱是椭圆;显出他们各有的自由的形态。形状各异的独特是他们具有的魅力。人与石头相似,在冷漠当中,人就是人。但当仔细观察时,才会发现其真正价值。




94, Wausan-ro, Mapo-gu, Seoul, 04066, Korea / Tel. +82 320 1225

COPYRIGHT ⓒ HONGIK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