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URRENT   UPCOMING   PAST


OVERVIEW    ARTIST    INDEX


Lee Sina



결 , 結,  2020

Size: 89.4 x 130.3cm / 35 x 51inches
Technique : Pattern Design, Digital Textile Printing

seonbin970@naver.com



©︎2020 Lee Sina. All Rights Reserved.


We all have our own grain.
‘Grain’ is our irregular and regular movement. 






결 , 結, 2020

©︎2020 Lee Sina. All Rights Reserved.


We all have our own grain.
'Grain' is our irregular and regular movement. These are our gestures and movements that existed along the time. As time passes, lines accumulate, partially wear out, break and sometimes disappear. But it does not mean a pause but our continuing movement. We will make another grain. It's being made slowly by our continuous movement. We keep moving and we keep making the grain.  The grain over the grain.



우리는 모두 결을 가지고 있다.
결은 우리들의 불규칙적이면서 규칙적인 움직임이다. 시간이 흐르는 동안 그 시간 속에 존재했던 우리의 몸짓, 움직임이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선들이 쌓이고 부분적으로 닳거나 틈이 생기고 때로는 사라지기도 한다. 하지만 그것은 멈춤이 아니라 우리의 계속되는 움직임이다. 우리는 또 다른 결을 만들어 낼 것이다. 아주 느리지만 계속된 또 계속될 움직임이다. 우리는 계속 움직이고 있고 우리는 계속해서 결에 결을, 또 결에 결을 만들어나간다.


我们都有各自的结。
结是我们的看似不规则,却是规则的活动。随着时间的流逝,存在于此时的姿态与活动。随着时间的推移,线会积累,磨损,断裂或者消失。但这并不意味着我们停止,而是会继续前进。我们要做出另一种结,这会是一个缓慢,但是持续的活动。我们会不断前进,不断做出我们的结。





94, Wausan-ro, Mapo-gu, Seoul, 04066, Korea / Tel. +82 320 1225

COPYRIGHT ⓒ HONGIK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